전주 풍패지관

전주 풍패지관

* 조선시대의 객사, 전주 풍패지관(구, 전주객사) * 풍패지관은 1975년 3월 31일에 보물 제583호로 지정되었다. 객사는 객관이라고도 하며, 고려·조선 시대에 왕명으로 벼슬아치들을 접대하고 묶게 한 일종의 관사를 말한다. 감실에는 궐패(闕牌)를 모시고 망궐례인 임금에 대해 예를 올렸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과 정면 4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이 붙어져 있다. 전주객사는 1473년(성종 4)에 전주서고를 짓고 남은 재료로 개축하였다는 기록이 있을 뿐 정확한 건립연대는 알 수 없다. 원래 주관(主館)과 그 좌우에 동익헌(東翼軒)·서익헌(西翼軒)·맹청(盲聽)·무신사(武神祠) 등의 건물이 있었으나 1914년에 북문에서 남문에 이르는 도로 확장공사로 좌측의 동익헌은 철거되었다가 1999년에 복원했다. 현재는 주관과 서익헌, 동익헌, 수직사(守直舍)만 남아 있다. * ‘전주객사’에서 ‘풍패지관’으로 * 약속을 정할 때 마땅한 장소가 생각나지 않으면 전주 한복판에 자리 잡은 전주객사는 만인의 ‘만남의 장소’ 역할을 했다. 수십 년간 전주시민의 약속 장소였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중앙동의 전주객사(全州客舍)가 고유 이름인 풍패지관(豊沛之館)으로 바뀌었다. 관사 또는 객관으로 불린 객사는 전주뿐 아니라 고려 이후 각 고을에 설치돼 방문한 외국 사신의 숙소나 연회장으로 사용됐고 조선시대에는 위패를 모시고 초하루와 보름에 궁궐을 향해 예를 올린 장소이기도 했다. 객사가 전주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닌 데다 일제강점기와 근·현대를 거치면서 명칭이 왜곡돼 고유 이름인 ‘풍패지관’으로 환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전주 객사의 정문은 주관을 앞면으로 내삼문, 중삼문, 외삼문이 있었는데, 실제 주관 앞면에는 ‘풍패지관’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풍패지관은 조선에 온 중국 사신 주지번이 익산의 선비 송영구를 찾아가던 중 이곳에 들렀다가 쓴 글씨로 전해진다. ‘풍패’란 한나라를 건국했던 유방(劉邦)의 고향에서 비롯된 것으로 건국자의 본향을 일컫는다. 전주는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본향으로 ‘풍패지향’이라 했으며 전주 객사는 ‘풍패지관’이라고 했다. 역사학자들이나 시민의 반응도 갑작스런 명칭 변경에 따른 혼란을 우려하면서도 대체로 긍정적이다. 이제부터는 고유 이름인 “풍패지관에서 만나자”고 하자.


홈페이지

tour.jeonju.go.kr


대표번호

063-281-2787


주소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충경로 59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