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율수원

산청율수원[한국관광 품질인증/Korea Quality]

자연과 벗하는 사람들의 행복한 얼굴을 꿈꾸는 전통 한옥 숙박 공간 산청율수원이 2013년 10월 문을 열었다. 율수는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시 모음집인 시경 문왕편에 나오는 말로, '조상의 덕을 이어 스스로 자신을 갈고닦는다'라는 의미다. 여기에는 산청율수원을 방문하는 이들이 한옥에 머물며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몸소 깨달으며 덕을 쌓는 삶을 살아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경남 산청의 한옥거리에 자리 잡고 있는 산청율수원은 대표적인 교육기업 재능교육에서 설립한 한옥 체험 시설. 순천 박씨(順天朴氏) 고헌고택을 4년여에 걸쳐 전통 한옥 숙박 공간으로 확장, 개축했다. 이곳은 한옥 문화의 현장이자 교육의 장이며 편히 쉬어 갈 수 있는 휴식 공간을 표방하고 있는데, 건전하고 풍요로운 교육문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재능교육의 철학이 곧 산청율수원의 설립 정신이다. 깊은 산 속이 아니라 도심 속 도로 옆에 있어 찾아가기에도 쉬운 산청율수원은 해발 1,108m 높이에 있는 황매산 줄기에서 내려오는 분지로, 단계천과 신등천이 합수되는 두물머리 지역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산의 정기와 물의 기운이 모이는 곳으로 명문가의 전통을 이어온 고가가 즐비하며, 문화재로 등록된 옛 담장의 멋스러움을 간직한 한옥마을로 유명하다. 그중 산청율수원은 900평이 넘는 넓은 집터에 하늘과 땅의 기운이 들고 날 수 있도록 풍수지리에 따라 가옥의 터를 닦았다.산청율수원 정문인 영수문(永修門)에 들어서면 안채가 정면에 있고 오른쪽에는 바깥사랑채, 왼쪽에는 목욕채가 나온다. 안사랑채 오른쪽으로는 식당채가 있는데 식당채를 지나면 텃밭과 연못 위의 정자가 보인다. 가옥의 배열에는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안채를 중심으로 식당채는 청룡, 목욕채는 백호, 안사랑채는 안산, 바깥사랑채와 영수문은 조산을 이루어 총 5개의 가옥이 안채를 감싸고 보좌하는 형세다. 각 가옥에 붙인 이름의 뜻도 깊다. 안사랑채의 이름은 ‘농사를 잘 짓는 사람의 초막’을 뜻하는 농암(農菴)이다. 이곳의 팔작지붕과 겹처마가 산청율수원에서 가장 화려하다. 바깥사랑채인는 ‘옛 사랑채’라는 의미로 고헌(古軒)이라 이름 지었다. 안채인 하계재(下溪齋)는 산청율수원의 가장 안쪽에 있다. 물이 아래로 흘러내려 간다는 뜻으로 ‘겸손함’을 의미한다. 하계재에는 방보다 한층 높을 곳에 누마루가 있어서 야외에서 경치를 즐길 수 있다. 몸과 마음을 깨끗이 한다는 뜻을 지닌 목욕채, 설조당(雪?塘)은 가옥 두 채가 연결된 구조다. 황토불가마 찜질방도 갖추고 있어 휴식 공간으로 더없이 좋다.산청율수원은 영남지방의 한옥 양식을 기본으로 하되 화려한 서울 양식을 가미했다. 또한, 전통에 충실하면서도 실용성을 더했다. 한지 창문이 있어 볕이 잘 드는 방은 군더더기 없이 정갈하고 단아하다. 창을 열면 아기자기하게 늘어선 장독대와 나무, 꽃이 피는 뜰의 모습, 기왓장을 켜켜이 쌓아 만든 낮은 담장을 내다볼 수 있어, 한옥에서 묵는 멋을 즐길 수 있다. 방 내부에는 욕조가 있는 욕실, 현대식 주방 등도 갖춰 이용객의 편리를 더했다.산청율수원 주변에는 둘러볼 관광지도 많다. 금강송 소나무가 빼곡히 들어선 대원사 계곡에서 산림욕을 즐길 수도 있고, 돌과 황토로 마을 담장을 올려 ‘옛 담 마을’이라는 뜻을 가진 남사 예담촌도 가볼 만하다. 정취암은 산천 9경 중 하나인 통일신라 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한 절로 전통사찰 83호로 지정된 곳. 이곳에서는 산신을 인격화하여 묘사한 불교 그림인 산신탱화(山神幀畵)를 직접 볼 수 있다.


입실시간

14:00


퇴실정보

11:00


부대시설(식음료/기타)

다목적실, 빔프로젝트, 노래방 기기 비치


주차시설

주차 가능(5대)


취사여부

불가(식당채 냉장고 및 싱크대 이용 시 사전 문의)


주소

경상남도 산청군 신등면 신등가회로 36 (신등면)



홈페이지

www.yulsuwon.com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