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달도 한옥민박

외달도 한옥민박 [한국관광 품질인증/Korea Quality]

소음과 매연이 없고, 온통 산과 바다에 뒤덮인 섬 외달도. 이곳은 목포 여객선터미널에서 외달도행 배를 타고 50분을 가야 비로소 닿을 수 있는 작은 섬이다. 달리도에 살던 사람들이 이주해서 구성한 마을로 20가구밖에 살지 않는 이 섬은 국내 청정지역 30위 안에 손꼽히는 섬이기도 하다. 환경도 환경이지만 마을 입구서부터 펼쳐진 해수풀장은 이 마을의 명물 중 명물. 유아풀과 성인풀이 모두 마련되어 있어 여름이면 인산인해를 이룬다. 이 때문에 마을 집들은 거의 민박을 하는데, 외달도 한옥민박은 이 마을의 민박 중 유일한 한옥이다. 이 한옥은 2006년, 목포시에서 지어 운영하다가 2013년 현 주인 부부가 인수해 다시 오픈했다. 젊은 두 부부가 이곳에 들어와 살며 한옥 민박을 운영하기 시작한 사연은 아주 로맨틱하다. 헤어진 옛 연인을 잊지 못해 하던 일을 그만두고 4년간 전 세계를 떠돌며 여행했던 남자는 서울로 돌아와 우연히 다시 옛 연인을 만난다. 재회 후, 여전히 자신의 사랑이 굳건함을 알게 된 남자는 결혼을 결심하고 열렬한 구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다. 그가 결혼 준비와 동시에 한 일은 바로 외달도 한옥민박을 사들인 것이다. 둘만의 사랑을 온전히 나누며, 계속해서 여행하는 삶을 살고 싶었기 때문이다. 외달도 한옥민박은 이처럼 로맨틱한 이야기가 깃든 공간이다. 외달도 한옥민박은 바다와 아주 가깝다.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ㅡ’자형 한옥 세 채 모두 문을 열면 해변을 내다볼 수 있고, 파도 소리를 들을 수 있다. 각 채의 문밖에 나와 30초면 바닷가로 나갈 수 있을 정도라,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위치에 특히 감탄한다. 집 앞에 오로지 바닷가밖에 없기 때문에 외딴 섬의 정취를 더욱 잘 느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한옥 부지가 넓고 약 2314㎡(700평)의 잔디마당이 길게 펼쳐져 있어 더욱 운치 있게 바다를 감상할 수 있다. 마당 위에는 각 채의 손님들이 사용할 수 있는 정자가 개별로 마련되어 있으며, 바비큐 시설도 각각 갖춰 있다. 바다를 가까이 보며 즐기는 바비큐와 마당에 있는 그네에 앉아 바다를 바라보는 것은 이 집에서 누릴 수 있는 최고의 힐링이다. 외달도 한옥민박은 2~4인이 묵을 수 있는 원룸형 객실 3개가 있는 비파정, 4~8명이 묵을 수 있는 원룸형 객실 3개가 있는 삼학정, 12~16명이 묵을 수 있는 독채 공간인 목련정 등 다양한 크기의 객실이 있어 연인부터 가족 단위, 워크숍 등 단체 손님이 묵어가기에 손색없다. 더불어 모든 객실에 텔레비전과 냉장고, 에어컨, 화장실, 인터넷, 취사 시설이 모두 갖춰져 있어 머물기 편리하다. 몇몇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통차 체험은 간단히 다도 예절을 배우고 차를 시음하는 체험으로 2인 이상 하루 전 예약해야 가능하며, 1인 5,000원이다. 한복 7벌이 마련되어 있어 한복 입기 체험도 가능하다. 한복 입는 법과 한복 입고 사진 찍기 등을 할 수 있으며 1인 5,000원에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마당에 갖춘 투호 등 전통 놀이를 체험해 볼 수 있고, 집 앞 바닷가에서 낚시, 소라고동 잡기, 갯벌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입실시간

14:00


퇴실정보

11:00


주차시설

가능(7대)


취사여부

가능


주소

전라남도 목포시 외달도길 28 (달동)


박광수

010-7257-7597


홈페이지

www.외달도.kr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