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기독교사회복지관(현,창영사회복지관)

인천기독교사회복지관(현,창영사회복지관)

인천기독교사회복지관은 19c말 미국 감리교회가 보낸 선교사들의 합숙소로 이용하기 위하여 지어진 건물들 중에서 현재까지 남아있는 건물이다. 이 곳은 해방 후 1949년 4월 미국 감리교 선교사 헬렌 보일즈에 의하여 인천기독교사회관으로 다시금 창설됐으나 한국전쟁 등 파란만장한 일들을 겪고 1956년부터는 여자 선교사들의 숙소였던 이 건물을 기독교사회복지관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1894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양철(함석)지붕으로 구조가 독특하며, 벽체는 빨간 벽돌로 쌓았다. 창호는 조선시대 서원이나 절의 승방 등에서 사용하던 방법을 빌어, 쓸 용(用)자 모양으로 꾸몄고, 가장자리는 빗살 모양으로 짜 넣었다. 내부는 목조로 되어 있으며, 2층 가로축에 지하로 드나들 수 있도록 시설하였다. 비교적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는 근세 르네상스 양식의 건물이다. 현재는 재단법인 기독교대한감리회 유지재단에서 창영사회복지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홈페이지

www.icdonggu.go.kr


대표번호

대구 동구 문화관광과 053-662-2362


주소

인천광역시 동구 우각로 57 (창영동)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