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갑곶돈대

강화갑곶돈대

돈대는 해안가나 접경 지역에 돌이나 흙으로 쌓은 소규모 관측·방어시설이며 병사들이 돈대 안에서 경계근무를 서며 외적의 척후 활동을 비롯한 각종 수상한 정황을 살피고 대처하는 곳입니다. 적이 침략할 때는 돈대 안에 비치된 무기로 방어전을 펼치며 조선시대 강화도 해안에 돌로 쌓은 돈대 53개가 설치되었습니다. 갑곶돈대는 1679년(숙종 5) 5월에 완성된 48돈대 가운데 하나이며 48돈대는 황해도·강원도·함경도 승군 8,900명과 어영청 소속 어영군 4,262명이 80일 정도 걸려서 쌓았으며 돈대 축조를 기획하고 감독한 이는 병조판서 김석주였고 실무 총괄은 강화유수 윤이제였습니다. 갑곶돈대는 망해돈대·제승돈대·염주돈대와 함께 제물진의 관할 하에 있었으며 외부에서 강화로 들어오는 관문과 가까워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 돈대입니다. 포좌가 있는 본래의 갑곶돈대는 옛 강화대교 입구의 북쪽 언덕에 있었으며 지금 사적으로 지정된 갑곶돈대는 제물진과 강화 외성의 일부입니다.



운영시간

매일 오전9시 ~ 오후 6시


대표번호

032-930-7077


주소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갑룡길 26


상세소개

 

 

 

 

 

 

 

 ※ 해설운영시간 10:00 ~ 17:00

 ※ 해설 요청시 해설 가능 (032-932-5464)

 ※ 어른 : 개인 900원, 단체 700원

 ※ 어린이·군인·청소년 : 개인 600원, 단체 500원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