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New WAVE 展

The New WAVE 展

서울 종로구 2022. 08. 17 - 2022.10. 30 진행중

2022 픽스굿 갤러리 개관전 "The New WAVE 展 "주식회사 KUMC, 평창동 소재 METAVERSE/NFT 기반 성격의 오프라인 갤러리 'PICKSGOOD', 첫 개관전은 한국 현대 미술의 주요 활동 작가인 4명의 아티스트와 함께한다. 개관전 제목은 ‘The New WAVE 展’으로, 새로운 웹 3.0 시대 도래로 가상공간과 현실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는 이 시대에 기존의 예술가들이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맞이하는 작가만의 방식을 찾는 전시가 된다. 조각을 전공하고 영상매체를 물리적으로 다루면서 조각의 확장성을 무한히 펼치는 금민정 작가, 동시대의 사건, 사고 현장과 이것을 일반인들에게 전달하는 매스 미디어의 태도를 작가만의 비평적 시각으로 반영하여 사진과 영상, 조각으로 표현하는 하태범 작가, 색면 추상과 아름다운 풍경 이미지를 특유한 기법으로 캔버스에 표현해내는 장희진 작가, 마지막으로 역시 조각의 뿌리를 두고 영상작업에 공학적 테크닉을 더하여 작업에 녹여내는 한승구 작가가 전시에 참여한다. 그들이 보여주는 이번 The New WAVE 전시에서 동시대 한국 미술의 흐름을 느껴보고, 더 나아가 그들이 창조해낸 작품 속에서 현대미술의 방향성을 찾는 단서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기간

2022.08.17 - 2022.10.30


이용요금

무료


홈페이지

picksgallery.io


주최

㈜ 쿰크


㈜ 쿰크

02-6930-5722


주소

서울 종로구 평창11길 29


축제일정 및 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주최측에 문의바랍니다.


상세소개

ⓒ픽스갤러리 홈페이지

 

픽스갤러리 개관전

The New WAVE 展

 

전시기간 : 2022.08.18~2022.10.30

관람시간 : 화~토요일 11:00~18:00 (일,월 휴관)

 

ⓒ한국관광공사

 

2022 픽스굿 갤러리 개관전  "The New WAVE 展"주식회사 KUMC, 평창동 소재 METAVERSE/NFT 기반 성격의 오프라인 갤러리 'PICKSGOOD', 첫 개관전은 한국 현대 미술의 주요 활동 작가인 4명의 아티스트와 함께합니다.

 

ⓒ한국관광공사

 

개관전 제목은 ‘The  New WAVE 展’으로, 새로운 웹 3.0 시대 도래로 가상공간과 현실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는 이 시대에 기존의 예술가들이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맞이하는 작가만의 방식을 찾는 전시가 됩니다.

 

ⓒ한국관광공사

 

조각을 전공하고 영상매체를 물리적으로 다루면서 조각의 확장성을 무한히 펼치는 금민정 작가, 동시대의 사건, 사고 현장과 이것을 일반인들에게 전달하는 매스 미디어의 태도를 작가만의 비평적 시각으로 반영하여 사진과 영상, 조각으로 표현하는 하태범 작가, 색면 추상과 아름다운 풍경 이미지를 특유한 기법으로 캔버스에 표현해내는 장희진 작가, 마지막으로 역시 조각의 뿌리를 두고 영상작업에 공학적 테크닉을 더하여 작업에 녹여내는 한승구 작가가 전시에 참여합니다.

 

ⓒ한국관광공사

 

그들이 보여주는 이번 The New WAVE 전시에서 동시대 한국 미술의 흐름을 느껴보고, 더 나아가 그들이 창조해낸 작품 속에서 현대미술의 방향성을 찾는 단서를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픽스갤러리 홈페이지

 

금민정 작가

타인의고통-산록서로

뉴미디어와 다매체를 섭렵하여 자신만의 고유한 특색을 드러내는 작가로 주목받고 있는 금민정 작가는 주로 건축적 공간과 영상을 중첩시켜 특유의 감수성을 드러내는 작업을 해왔습니다. 이번에 전시되는 작품 또한 작가가 주변 환경을 직접 촬영한 후 작가만의 감정 데이터를 이입하여 제작한 영상을 자연물인 원목과 숯, 숯가루 등과 조합하여 만든 비디오 조각 작품입니다. 

 

ⓒ픽스갤러리 홈페이지

 

장희진 작가

장희진표 창작의 핵심은 무엇보다도 작가의 천부적인 색채감각과, 공예를 하듯 천천히 만들어내는 회화베이스의 특이점입니다. 모델링페이스트를 수없이 쌓아올리고 매만지는 시간과, 노동의 공력이 작가작업의 베이스에 요철로 드러납니다. 조수에게 맡기거나 공방에 일거리로 위탁하는 그런 작업이 아닌, 순전히 작가의 손과 의도와 시간으로 만들어지는, 말 그대로 느림의 결과물입니다. 이러한 느린 창작에는 작가의 고집이 깊이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십 수 년 전부터 해 왔던 작가의 베이스 만들기에는 자신만의 색조를 입히기 위해 바탕을 갈고 닦는 장인의 뉘앙스마저 느껴집니다.

 

ⓒ픽스갤러리 홈페이지

 

하태범 작가

'Syria-2'

계속 진행되고 있는 시리아 내전을 모티브로 하여 그곳 관련 사진 자료를 바탕으로 온전한 형태의 건물과 도시 전경을 종이로 제작합니다. 사건, 사고를 미디어를 통해 바로보며 느끼는 감정의 여과 혹은 냉정함이라고 할 수 있으며 당시의 연민 그리고 두려움을 덮어버림을 상징합니다.

 

ⓒ픽스갤러리 홈페이지

 

한승구 작가

Skin of skin

조각, 설치 그리고 최근엔 NFT신작들을 다채롭게 선보이고 있는 한승구 작가의 이 작품은 자아를 노출시키는 동시에 자아의 존재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를 내포합니다.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