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 황사영 알렉시오 묘

순교자 황사영 알렉시오 묘

혹독한 박해의 상황을 북경 주교에게 고하고 그에 대한 대책을 건의했던 백서(帛書)의 주인공인 황사영의 묘는 지난 1980년에 들어서야 겨우 그 위치가 확인됐다. 족보를 확인하는 어려운 작업 끝에 간신히 찾은 황사영의 묘는 현재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부곡리에 위치해 있지만 아직 변변하게 사적지로 개발되지 못하고 거의 방치돼 있는 상황이다.황사영은 초기 교회의 지도자급 신자 중의 하나로서 창원 황(黃)씨이며,남인(南人)의 명문(名門) 출신이다. 그는 진사시에 합격한 이듬해인 1791년 이승훈에게 천주교 서적을 얻어보는 한편 정약종, 홍낙민 등과 함께 천주학에 대해 진지한 토론을 나눈다. 이를 계기로 결국 그는 알렉산데르란 세례명으로 입교한다. 그는 주문모 신부가 입국한 직후인 1795년 주 신부를 최인길의 집에서 만난 이래 그의 측근으로 주 신부를 봉행(奉行)하며 명도회의 주요 회원으로 활발한 전교와 신앙 생활을 했다. 1801년 신유박해때 정약종 등 일부 교회 지도자들이 체포되자 역시 체포령이 내려진 황사영은 박해의 손길을 피해 서울을 빠져 나와 충청도 제천 배론으로 숨어든다. 황사영은 배론의 옹기 가마골에서 숨어 지내며 자신이 겪은 박해 상황과 김한빈, 황심 등으로부터 수시로 전해지는 바깥의 박해 상황에 대해 기록하던 중 그 해 8월 주문모 신부의 치명 소식을 듣게 된다.낙심과 의분을 이기지 못한 그는 북경 주교에게 보내는 탄원서를 가는 모필로 명주천에 적는다. 옷 속에 이 비밀 문서를 품고가던 황심이 붙잡힘으로써 백서는 북경 주교에게 전해지지 못한 채 사전에 발각되고 황사영은 9월 29일 체포된다. 이것이 황사영 백서 사건이다. 이 백서 사건은 조야(朝野)를 발칵 뒤집어 놓았으며 그는 나라를 팔아 넘기려는 대역 죄인의 오명을 쓰고 11월 서소문 밖에서 처형된다. 이때 그의 나이 27세였다. 이 사건으로 한때 명문 세도가였던 가문은 몰락하고 그 여파로 16명의 또 다른 순교자들을 탄생케 했다.귀중한 교회 사적 자료인 이 백서는 가로 62센티미터, 세로 38센티미터의 흰 명주천에 작은 붓글씨로 쓰여졌고, 모두 1백 22행, 1만 3천 3백 11자에 달하는 장문으로 되어 있다.백서는 크게 세 부분으로서 첫째는 신유박해 중에 순교한 주 신부 외 30여 명의 사적을 열거하고, 둘째는 박해의 동기와 원인이 벽파와 시파간의 골육 상잔의 치열한 당쟁이었음을 피력한 다음 세번째로는 조선 교회의 회생과 교우들의 학살에 대한 대비책으로 외세에 원조를 청하는 내용이다. 황사영 백서의 원본은 원래 근 1백년 동안 의금부 창고 속에 숨겨져 있다가 1894년에 오래된 문서를 정리하면서 우연히 발견되어 마침내 뮈텔 주교에게 보내졌고,뮈텔 주교는 1925년 한국 순교자 79위시 복식 때 이를 교황 비오 11세에게 기념품으로 봉정했다.* 시대: 1775년~1801년(영조 51년~순조 1년)


운영시간

24시간


대표번호

031-820-2120


주소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부곡리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