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사(인천)

약사사(인천)

인천시 남동구 간석3동 중심지에 솟아있는 높이 187.1m의 만월산은 원래 이름이 주안산이다. 인천의 땅이름 가운데 하나인 주안이 바로 이 산 이름에서 나온 것으로 그 원래 위치도 지금의 주안이 아닌 이곳 간석동 일대를 가리키는 곳이었다. 조선 성종때 발간된 '동국여지승람'에 보면 '인천도호부 북쪽 11리 되는 곳에 주안산이 있다' 고 돼 있는데 이 주안산이 지금의 만월산이다. 주안산은 그 뒤 주안산으로 쓰이기도 해 김정호는 '대동여지도'에는 주안산으로 나타나 있으며, 근세에는 원통산 또는 선유산이라고 불리기도 하였다. 전설에 따르면 이 산의 동쪽에는 고려가 건국될 때 왕명으로 새워졌다는 절 개국사가 있었다. 이 절과 같은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고려 시대에는 늘 이곳에 100여 명의 스님들이 수행, 정진하고 있다해서 백인사라고도 했다. 또, 산 서쪽에는 조선 초에 주안사라는 절이 세워졌는데. 그 뒤 불교를 배척하는 풍토에 밀려 절은 결국 문을 닫고 수행하던 스님들도 뿔뿔이 흩어져 폐허거 되어버렸다고 한다.이 산의 서쪽 기슭에는 행가가 나는 돌 우물이 있어 조선조 세종 때에는 사람들을 보내어 물맛과 향기, 약효 등을 조사했다는 이야기도 전하는데, 그 위치가 어디인지는 알 수가 없다.이산이 만월산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것은 1932년 금강산 유점사에서 수행하던 보월스님에 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가 우연히 이곳을 지나가다가 산정상에 올라서 보니 산은 그리 높지 않지만, 동서 남북이 한눈에 다 보이고, 산세가 팔을 뻗어 시가지를 감싸 안은 듯한 모양을 갖추었기에 그 이듬해 이곳에 작은 암자를 짓게 하고 약사암이라 이름 하였다. 지금의 약사사보다 조금 더 산 위쪽이었는데, 사바세계 사람들에게 부처님의 설법을 좀 더 쉽게 대할 수 있게 해주려는 뜻이었다. 보월스님은 그 뒤 오래지 않아 금강산으로 돌아갔고, 그를 이어 인천 해광사에서 수도 중이던 한능해 스님이 이곳을 지켰다. 그는 1960년대 들어 지금의 위치에 대웅전 등을 짓고, 약사암을 약사사로 높이어 오늘에 이르게 된다.* 현존건물 - 대웅보전, 극락전, 약사전, 칠성각, 산신각, 미륵불, 독성각, 용국각, 조사당, 일주문 등


홈페이지

www.지장전.kr


대표번호

032-429-4449


주소

인천광역시 남동구 풀무로 48 (간석동)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