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양사

백양사

내장산 국립공원 안에 있는 절로, 백제 무왕(632년)때 창건했다고 전한다. 거대한 바위를 배경으로 좌우에 맑고 찬 계곡물이 흘러내려 경치가 매우 수려하다. 가을단풍을 비롯하여 일년내내 변화있는 아름다운 경치를 보여준다. 대웅전, 극락보전, 사천왕문은 지방문화재로 소요대사부도는 보물로 지정되어 있다. 갈참나무와 단풍나무가 도열하듯 서 있는 숲길을 지나 백양사 입구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쌍계루가 눈에 띈다. 앞에는 계곡을 막아 만든 연못, 뒤로는 기암절벽이 병풍처럼 서 있어 연못물에 어른거리는 쌍계루의 모습이 한폭의 그림 같다. 쌍계루를 지나면 대웅전과 극락보전, 부도탑이 나온다. 백양사는 창건 당시 백암사였다가 고려 때 정토사로 바뀌었다. 조선선조 때 환양조사가 불경을 읽을 때마다 흰양이 설법을 들었다해서 백양사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선도량으로 유명했던 곳으로 불교계를 이끌었던 고승들도 많이 배출되었다. 일제 때 2대 교정(종정)을 지낸 환응, 조계종 초대 종정 만암, 태고종 초대 종정 묵담 등 근래에 와서 서옹당 종정 등 고승만도 5명이나 된다.등산로 쪽으로 올라가면 암자가 많다. 약사암과 운문암, 천진암 등은 경관도 뛰어나다. 절 입구에서 20분 거리인 약사암은 전망대 격으로 첩첩산중에 둘러싸인 백양사의 모습이 한눈에 조망된다. 절경내와 맞은 편에는 난대성의 늘푸른나무인 비자나무 5,000그루가 군락을 이뤄, 천연기념물 제15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주차장에서 절로 오르는 0.5km 구간에 우거진 수백년된 아름드리 갈참나무 거목들, 3,000여 그루의 고로 쇠나무와 비자림은 산림욕 하기에더없이 좋다. * 문화재 * 백양사 대웅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43호),백양사 사천왕문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44호),극락보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32호),소요대사부도 (보물 제1346호),비자나무 (천연기념물 153호)



홈페이지

www.baekyangsa.or.kr


종무소

061-392-7502


주소

전라남도 장성군 북하면 백양로 1239 (북하면)


상세소개

<자료출처: 아이클릭아트>

 

한국제일의 단풍 명소

백양사

 

<자료출처: 아이클릭아트>

 

주차장 O

(1대당 5,000원)

입장료 O

(1인 3,000원)

화장실 O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백양사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단풍명소로 가을이 되면

전국 각지에서 단풍놀이를 

즐기기위해 많은 분들이 찾는 곳입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해마다 편차는 있지만

10월 말 부터 11월 초에 방문하면

가장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 할 수 있습니다.

 

<자료출처: 아이클릭아트>

 

산사로 걸어들어가는 입구부터

화려한 붉은빛의 향연과 더불어

내장산국립공원 백양사 쌍계루에

 단풍이 물들어 가는 모습은

마치 한폭의 풍경화를 보는듯 합니다.

 

<자료출처: 아이클릭아트>

 

쌍계루를 배경으로 단풍과 함께

물어 투영되는 모습을 찍기위해

매년 사진작가들이 몰려든다고합니다.

 

<자료출처: 아이클릭아트>

 

아기 손바닥을 닮은 애기단풍은

백양사 일대 단풍의 특징으로

울긋불긋하고 아기자기한 단풍을

마음껏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요금/비용 안내

입장료
3,000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