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연서원

예연서원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동했던 곽재우(郭再祐)의 충절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1618년(광해군10)에 ‘충현사’로 처음 세웠고 1674년(현종15)에 규모를 확장하여 서원의 모습을 갖추었다. 1677년(숙종3) 나라에서 인정한 사액서원으로 ‘예연’이라는 이름을 받았다.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68년(고종5)에 폐쇄된 것을 1872년(고종9)에 경의당(景義堂)을 건립하였고, 다시 한국전쟁으로 완전히 소실된 것을 1977년 강당·삼문(三門)을 복원하고 1984년 사당을 복원하면서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이때 곽재우와 곽준의 신도비(神道碑)와 비각(碑閣)을 다시 세웠는데, 이 비(碑)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땀이 흐른다고 하여 ‘땀나는 신도비’라고도 한다. 현재는 곽재우의 재종숙으로 정유재란 때 공을 세운 곽준의 위패를 추가로 모시고 있다. 해마다 3월과 9월에 제사를 지낸다. 경내에는 나라에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마다 땀을 흘린다는 비석이 있어 흥미롭다.


홈페이지

www.dalseong.daegu.kr


대표번호

달성군 관광과 053-668-3162


주소

대구광역시 달성군 유가읍 구례길 123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