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흥사(대구)

운흥사(대구)

* 외가집 앞마당처럼 푸근한 사찰, 운흥사 *운흥사는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오리 151번지 최정산에 자리한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동화사의 말사이다. 보슬비가 추적추적 내릴 때 산사에 가보면 이 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싱그러움이 있다. 요사채 마루에 턱 걸터앉아 풍경소리와 계곡의 물소리를 함께 들으며 인공과 자연의 조화를 즐겨보는 것도 그만의 매력이다. 이런 것이 가능하려면 아무래도 맑은 계곡과 풍부한 수림, 고즈넉한 산사의 풍광이 어우러져야 할 것이다.대구 달성의 운흥사는 그런 절 중의 하나이다. 비슬산에서 뻗어 솟구친 최정산 중턱에 자리한 운흥사는 아래로는 대구의 상수원인 가창댐을 굽어보고 울창한 숲이 외호하는 자리에 다소곳이 틀어 앉아 있다. 또한 운흥사를 비껴가는 계곡의 수질이 좋고 최정산 정상으로 가는 등산로가 좋아 인근에서 찾는 이들이 많다. 운흥사는 신라시대의 고찰로 사명을 2번 바꾸었고 사찰의 위치 역시 옛 자리의 지금의 장소로 옮겼다고 한다.임진왜란 때는 사명대사가 이 곳에서 승병을 지휘해 왜적을 격퇴했다고 전한다. 무언가 사연이 있고 역사도 간직하고 있지만 현재의 운흥사는 있는 듯 없는 듯 산사가 가지는 미덕과 운치만을 간직한 채 유유히 자적하고 있다. 특히 경내의 아름드리 벚나무와 예쁘게 단장해 놓은 연못이 가람과 어우러져 마치 외갓집 앞마당처럼 푸근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운흥사는 대웅전과 산신각 요사채로 이루어진 단촐한 살림이지만 주변의 청정한 자연환경만은 운흥사가 가지는 크나큰 ‘재산’이다. 최근에는 사찰의 운영을 신도들에게 공개하고 재정과 프로그램을 투명하게 이끌어 보려는 사찰의 노력이 더해져 주변의 모범이 되어가고 있다. 그래서 운흥사는 내외적으로도 조화를 이뤄가고 있는 것이다. 운흥사가 아름다운 절이라고 여긴 것은 이 때문일지도 모른다.* 운흥사의 유래 *신라 흥덕왕(재위:826∼836) 때 운수가 창건하였다. 창건 당시에는 동림사(棟林寺)라고 불렀다. 절이 3개 군의 경계에 있어서 사람들의 왕래가 많자 당시 주지가 절을 조용한 곳으로 옮기려고 하였더니 한 노인이 나타나 절 앞의 연못을 메우면 된다고 하였다. 이에 연못을 메웠으나 신도들이 하나도 오지 않자 절을 곡산(谷山)으로 옮기고 수암사(燧巖寺)라 하였다. 그러나 역시 신도가 없어서 현재의 위치로 옮겼으며, 절 이름을 운흥사로 바꿨더니 번창했다고 한다.


휴무정보

연중무휴


대표번호

운흥사 053-768-3882


주소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헐티로 1068 (가창면)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