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의무부대 6.25전쟁 참전기념비

이탈리아의무부대 6.25전쟁 참전기념비

6.25전쟁 당시 이탈리아는 UN의 비회원국이었지만 국제적십자사연맹의 구조 도움 호소로 1951년 10월 16일 의무장교 6명, 행정관 2명, 약제사 1명, 군목 1명, 간호사 6명, 하사관 6명, 사병 45명 등 67명을 우리나라에 파견(참전 연인원 189명), 서울우신초등학교에 의무부대를 주둔시켰다.이탈리아 의무부대는 1955년 1월 30일까지 약 3년 3개월 동안 23만명을 치료하였으며, 1952년 9월 17일 영등포 열차 사고 때에는 신속한 치료 활동으로 대통령 부대 표창까지 받았다.1989년 6월 2일 주한 이탈리아 대사Graziella Simbolotti가 이탈리아 의무부대의 6.25전쟁 참전을 기념하기 위해 당시 주둔지였던 서울우신초등학교 교사(서관) 벽면에 기념표석을 설치하였으나, 1999년 7월말 동 건물이 철거되자 대한민국 국가보훈처의 지원으로 1999년 8월 구령대 옆 화단으로 이전, 2013년 5월 현 위치로 재이전 설치하였다.* 기념비 규격 - 가로 0.97m, 세로 0.3m, 높이 0.87m


홈페이지

mfis.mpva.go.kr


대표번호

국가보훈처 1577-0606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신길로 190 (신길동) 서울우신초등학교 교정 내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