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대골계곡

명대골계곡

오서산에서 발원한 맑고 시원한 물이 흘러내려 계곡을 이룬 곳이 명대계곡이다. 한여름에는 계곡이 산자락에 울창하게 자란 수림에 덮혀 시원한 곳이다. 또한 계곡은 군데군데 폭포를 이루며 떨어져 풍광이 넉넉하기만 하다. 명대계곡에는 계곡길을 잘 포장해 놓았고, 주차장도 크게 마련되어 있다. 계곡 관리소 앞에 제방을 쌓아 물을 가두어 둔 보가 있어 더위를 식힐 수 있다. 명대 계곡의 물은 맑고 시원해 옻환자들이 즐겨 찾았다고 한다. 오서산 중턱까지 이어진 계곡 중간중간 쉼터가 있어 삼림욕을 겸할 수 있어 즐거움을 더해준다. 여느 계곡처럼 준수하지도 않고 계곡 모양새 역시 요란스럽지도 않다. 가족 단위의 여름 휴양지로 안성맞춤이다.* 용허리산의 능선이 용의 허리 모양같다고 붙인 이름이며, 전설에 의하면 이곳에 묘를 쓰면 용이 노하여 가뭄이 든다고 한다.1) 줌방바위 - 문줌방처럼 생긴 바위가 길을 가로질러 있다.2) 대문바위 - 바위 모양이 마치 대문을 닫아놓는 모습과 비슷하다.* 은폭동 폭포 - 약 20m 높이에서 폭포를 이룬다.* 신랑신부바위 - 신랑 신부가 초례청에 서 있는 모습의 바위* 농바위 - 신부가 혼수로 가져가는 장농과 비슷한 바위* 바위굴래 - 바위로 이루어진 조그만 동굴로 옛날 신선 9명이 모여 술을 마시고 시를 읊던 곳이며, 일명 동자굴이라고도 하며, 동굴 속 바위틈에서 물이 계속 흘러나온다. 현재도 기도하는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덮개샘 - 산 정상에 석각으로 4각형을 한 우물로서 누군가가 이 샘에 돌로 덮개를 하였다고 해서 붙인 이름* 계곡내 사찰 암자 - 월정사(1901년 창건한 태고종 소속의 조그마한 암자), 천축암(1950년 창건한 태고종 소속의 암자)위와 같이 명소를 거쳐 오서산 정상에 오르는데 오서산은 보령, 청양, 홍성 등 3개 시군에 접해있는 해발 792m의 충남도에서 두번째 높은 명산이다. 정상은 12봉으로 되어 있으며 멀리 서해바다는 물론 충남도의 일원과 경기도 일부와 전북 군산 등을 바라볼 수 있다. 이 계곡은 여름철에는 시원한 계곡의 옥수가 가슴 가득히 시원함을 만끽할 수 있고, 가을철 단풍은 기암괴석과 조화를 이루는데, 신선이 내려와 놀았다는 전설답게 아름답다.



홈페이지

www.brcn.go.kr


대표번호

041-932-2023


주소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 장현리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