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4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서울 마포구 2022. 08. 25 - 2022.09. 01 예정

24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우리 ( ) 만나”를 슬로건으로 서로 환영하고 바라보고 귀기울여 듣는 축제의 장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몇 년 간 지속되었던 팬데믹이 미래와 공존에 대한 무수한 질문을 남기며 끝자락을 보이고 있고, 페미니즘 대중화 이후 사회 정치세력으로서 여성이 그 여느 때보다도 중요하게 가시화된 2022년, 다양성과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동일화에 기반하지 않는 여성들의 연결과 만남을 제안한다. ( )는 극장이기도, 온라인 공간이기도,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이기도, 서로의 마음들이 연결된 길목들이기도 하다. 우리 24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만나자!



기간

2022.08.25 - 2022.09.01


행사장소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문화비축기지


이용요금

홈페이지 참조


홈페이지

www.siwff.or.kr


주최

(사)서울국제여성영화제


(사)서울국제여성영화제

02-583-3598


전화번호

02-583-3598~9


주소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 161


축제일정 및 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주최측에 문의바랍니다.


상세소개

<자료제공_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여성영화제로

올해로 23회를 맞이하는데요.

 

1997년 서울여성영화제로 개최되어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세계 여성영화의 최근 흐름 소개,

아시아 지역의 국제여성영화 네트워크의 구심,

여성영화의 창작을 지원하고

인력을 발굴하기 위한 취지로 출발했다고 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올해 개최되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성평등한 영화와 여성영화인 발굴 및 지원을 목표로

시아 중심으로 한 세계여성영화인의

네트워크 허브역할을 하며

성평등한 영화를 통한 영화산업 및

다양성 확대에 기여하고

한국여성감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 하고자 하는데

큰 의미를 두고있는 영화제라 할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돌보다, 돌아보다

 

올해 진행되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는

돌봄과 보살핌, 사려와 성찰의 의미를 담은

"돌보다 돌아보다"를 슬로건으로,

팬데믹과 페미니즘 백래시 시대를

견디고 돌파하는 있는 여성들을 초대함으로써

오늘의 매일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삶과 분투,

희망을 돌보고, 돌아본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21세기 여성의 삶을 돌보다, 돌아보다

배우 '배두나' 특별전

 

<고양이를 부탁해>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IMF시대를 배경으로

갓 사회에 진출한 20대 여성들의 삶을

세밀하게 각인한 영화 속 풍경은

코로나 시대를 살고있는 지금 여성의 현실과

절묘하게 겹쳐 시대와 세대를 초월한

깊은 연대와 위안이 될 것이며,

언어와 국가, 캐릭터의 경계를 넘나들며

스무 해가 넘는 동안

자기만의 호흡으로 걷고있는

배우 배두나의 행로를

돌아보는 시간이 마련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역사를 돌아보다, 동시대를 돌보다

호주 여성영화 1세기

 

1930년대 무성영화부터

급진 페미니스트 실험영화,

탈식민주의 호주 원주민영화,

상업장르 영화까지 함께 모아

여성영화의 역사쓰기와

동시대 여성영화들과의 관계를 성찰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마련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일상을 돌보다, 돌아보다

지금 여기 풍경 : 여자들의 집

 

최근 몇 년간 등장한 한국영화를 통해

동시대 여성의 일상을 보다 친밀한 여성주의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신설 섹션입니다.

올해는 '여자들의 집'이란 테마로

<밤의 문이 열린다>, <69세>, <십개월의 미래>,

<희수>, <비밀의 정원>을 통해

영화 속 여성들이 거주하는 공간을 조명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지금과 미래의 여성영화들을 돌보다

경쟁섹션의 영화들과 화제의 신작들

 

최근 1~2년간 제작된 여성감독의

화제작들을 상영하는 "새로운 물결"에서는

개막작<토베 얀숀>을 비롯,

<셜리>, <미스 준틴스>, <시바 베이비>,

<미얀마의 봄-파둑 혁명>, <테라 팜므>,

<두 도마뱀의 락다운 다이어리> 등

동시대 여성의 삶을 관찰하고

세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가능성들을

보여주는 영화들을 모아 상영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여성영화제의 친구들을 돌보다, 돌아보다

여성영화제의 네크워크들

 

코로나19 이후 영화제의

방향성을 함께 상의하고,

지역여성영화제들이 당면한 문제와

네트워크 공통의 관심사를

심도 있게 논의하는 간담회가 개최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영화제와 미래를 돌보다

온라인상영과 전면 비대면 행사진행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함께 영화 보기를 통해 영화제가 창출해 온

가치를 안전한 방법으로 이어가면서도,

오프라인 영화제의 제약을 뛰어넘어

온라인으로 영화제의 영역을 확장하여,

상역작의 절반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상영하고,

프로그램 이벤트를 사전녹화와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전면 무관중, 온라인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8월 26일부터 9월 1일까지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하는 제23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는

27개국 119편의 영화를

온·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고,

온라인플랫폼 온피프엔(ONFIFN)에서는

상영작 66편(장편 44편, 단편 22편)이 공개됩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올해 개막작은 핀란드 출신 여성 감독

차이다 베리로트의 다섯 번째 연출작 "토베 얀손"입니다.

"토베 얀손"은 핀란드 대표 캐릭터이자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무민 시리즈'의 창작자인 토베 얀손의

삶을 그린 작품입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우리 사회가 함께 나아가는데 영감을 준

개인 혹은 단체에 감사와 연대의 마음으로

수여하는 '올해의 보이스' 수상자에는

김진숙 지도위원, 임현주 아나운서,

살림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 전국가정관리사협뢰,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선정되었습니다.


<자료제공: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모든 프로그램 이벤트 영상은

온·오프라인으로 즐기실 수 있으며,

세계 최고 최대 국제여성영화제인 만큼

 행사기간동안 다양한 의미를 담은

상영작들을 관람하시며

한국여성감독의 세계화에도

힘을 실어 주시기 바랍니다.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