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성암

사성암

사성암[四聖庵]은 아직 덜 알려진 작은 암자로 거대하지도 웅장하지도 않지만 멋스러움만큼은 으뜸이다. 연기조사가 처음 세운 것으로 전해지는 사성암은 바위 사이에 박혀 있다. 바위를 뚫고 나온 듯한 '약사전'과 바위 위에 살짝 얹어 놓은 듯 단아한 '대웅전' 등 모든 구조물이 산과 하나되어 고운 자태를 뽐낸다. 대웅전 옆으로 난 좁은 길을 돌면 아래로 섬진강이 돌아 흐르고 구례읍과 지리산 노고단이 한눈에 들어온다. 여기에는 도선국사가 참선했다는 '도선굴'과 암벽에 원효대사가 손톱으로 새겼다는 '마애여래입상'도 보며 일상의 번민을 씻을 수 있다. 사성암 올라가는 길이 제법 가파르다. 시원한 바람과 맑은 공기를 쐬며 조금은 헉헉거리며 산 정상까지 올라가면 기암절벽에 절묘하게 있는 절이 보여 저절로 감탄의 탄성이 나온다. 사성암은 백제 성왕 22년(544년)에 연기조사가 본사 화엄사를 창건하고 이듬해 사성암을 건립했다. 기록에 의하면 4명의 고승, 즉 원효대사, 의상대사, 도선국사, 진각국사가 수도한 곳이어서 사성암이라고 불리운다. 또한 송광사 제6세인 원감국사 문집에는 사성암이 있는 오산(獒山) 정상에 참선을 행하기에 알맞은 바위가 있는데 이들 바위는 도선, 진각 양국사가 연좌수도 했던 곳이라고 나와 있다. 이와 같은 기록으로 보아 통일신라 후기 이래 고려까지 고승들의 참선을 위한 수도처였다고 전해지고 있는 것이다. 처음으로 눈에 들어 온 법당은 바위를 쪼아 그 돌로 축대를 쌓아 절벽에 절묘하게 세워놓았는데 그 모양이 절벽과 한 몸을 이룬 탑의 모양이다. 사바세계 위로 봉긋이 솟은 산 전체를 기단으로 삼아 정상에 석탑을 세운 모습이 자연적 예술적 가치가 높은 사찰임을 느낄 수 있다. 절벽 옆으로 계단을 만들어 법당으로 올라가는 길은 신도들의 기원이 담긴 기와로 단장이 되어 있어 계단 하나하나가 발원의 계단 같다. 그 계단을 올라가 법당입구에 서서 아래를 보니 오금이 저려온다. 뒤로 물러나 법당 안을 들여다보면 다른 법당과 달리 벽에 벽화가 보인다. 원효스님이 선정에 들어가 손톱으로 그렸다는 ‘마애약사여래불’이라는 벽화인데 사성암의 불가사의한 전설이. 약 25미터의 기암절벽에 음각으로 새겨졌으며 왼손에는 애민중생을 위해 찻잔을 들고 있는 것이 특징이고 현재 전라남도 문화재 22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건축양식은 금강산에 있는 보덕암의 모습과 흡사하다. 도선국사가 수도를 했다고 하는 도선굴은 한사람이 걸을 수 있는 통로를 걸어가 허리를 굽혀 굴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굴 안의 엄숙하면서도 고요함에 그리고 산꼭대기 바위와 바위사이에 오묘한 굴이 있음에 과연 정말로 "이런 곳에서 수행하면 정말 득도하지 않을 수 없겠구나" 생각이 절로 난다. 도선굴에서 나와 아래세상을 바라보니 고요히 흐르는 섬진강과 구례와 곡성평야가 한눈에 시원하게 들어온다. 산꼭대기에 있는 그곳에서 내려다 본 세상은 평화롭고 아름다운 강산뿐이다 사성암은 SBS 드라마 <토지>에서 서희와 길상이가 불공을 드린 촬영장소로 널리 알려져 많은 참배 불자들과 관광객이 줄을 잇고 있다. 사성암은 굽이굽이 흐르는 섬진강 모습을 오롯이 볼 수 있으며, 물줄기 너머로 가을 들녘과 지리산 자락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은 사성암이 위치한 오산에 대해 이렇게 적고 있다. '산 마루에 바위 하나가 있고 바위에 빈 틈이 있어 그 깊이를 헤아릴 수 없다. 세상에 전하기를, "승려 도선(道詵)이 일찍이 이 산에 살면서 천하의 지리(地理)를 그렸다" 또한《봉성지(鳳城誌)》에 이르기를 “그 바위의 형상이 빼어나 금강산과 같으며, 옛부터 부르기를 소금강”이라 하였다. 암자 뒤편으로 돌아서면 우뚝 솟은 절벽이 전개되는데, 풍월대·망풍대·신선대 등 12비경으로 절경이 뛰어나다.



홈페이지

www.gurye.go.kr


대표번호

061-781-4544


주소

전라남도 구례군 문척면 사성암길 303


상세소개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절벽위의 그림같은 사찰

오산 사성암

 

 

사성암이 있는 자연이 아름다운 오산은,

[봉성지](구례향교 발간, 1800년)에

"그 바위의 형상이 배어나 금강산과 같으며,

예부터 부르기를 소금강"이라고 기록되어있습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사성암은 오산 정산의

깎아지른 암벽에 지은 사찰로,

백제성왕 22년(544년)에 연기조사가 건립하여

원래 오산암이라 불리다가

이곳에서 4명의 고승(의상, 원효, 도선, 진각국사)이

수도하여 사성암이라고 불렸다고 합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오산 정상의 사찰과 바위는 

절묘하게 서로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섬진강이 구례읍과 지리산 연봉들을

굽어 흐르는 모습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우수한 경관 조망점입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다른 절과 달리 너른 마당이 없는 대신

가파르게 흘러가는 돌계단이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냅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암자 아래로 보이는 구례의 들녘과 섬진강,

멀리 지리산을 보고있으면,

마치 구름위에 있는 듯한 기분이듭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사성암의 소원바위

부처님의 형상을 닮은 바위들이 서있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뤄준다고하여 

그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여

소원바위 앞 불전함에 성의를 표시하고

각각의 소원을 금빛 나무에 적어두어

본인의 소망이 이뤄지기를 

정성스럽게 간절하게 염원하고갑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보는 것만으로도 감탄을 자아내는

절벽위의 사찰 사성암과,

그 위에 올라 보는 구례와 섬진강 일대는

가파른 산길을 올라가며 지친 심신을

달래주기에도 충분합니다.

 

 

<자료제공: 여기유메이트 1기_정다운님>

 

아담하지만 아름다운 사찰,

사성암으로 오셔서 

오산과 섬진강의 정기를

듬뿍 받아가보세요.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