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 백암리 석등

합천 백암리 석등

* 8세기의 우수한 석등, 합천 백암리석등 *석등이 세워져 있는 곳은 백암사 또는 대동사터라고 전하여 오고 있지만 분명하지 않다. 이 석등도 무너져 흩어져 있던 것을 복원한 것으로 원래의 위치는 알 수 없다. 한국 기본형인 8각 석등이며 상륜부는 결실되었고 하대석의 하단부가 매몰되어 그 이하의 지대석은 알 수 없다. 하대석에는 단엽 팔판(八瓣)의 복련(覆蓮:꽃부리가 아래로 향한 연꽃)이 둘려졌고 각 판 내에는 중앙에 화사한 꽃무늬가 조식되었으며 정부(頂部)에는 2단의 받침을 조출(彫出)하여 간석을 받치고 있다. 화사석은 1석으로 되었고 4면에 화창(火窓)이 있으며 창구 둘레에는 창을 부착시켰던 못구멍이 남아 있다.* 백암리 석등의 형태 *여덟 장의 잎이 달린 연꽃을 조각한 둥근 아래 받침돌 위에 아무런 새김이 없는 8각의 긴 가운데 기둥을 세워 신라석등의 경쾌한 특징을 보이고 있다. 그 위로 꽃봉오리같은 윗받침돌은 안에 얕은 홈을 파서 불을 밝히는 화사석(火舍石)을 고정시키는 역할을 하도록 하였다. 화사석은 8각으로, 4면은 창을 내고 4면은 사천왕입상 (四天王立像)을 매우 뛰어난 수법으로 도드라지게 새겼다. 화사석은 불을 밝혀두던 공간으로 불빛이 있던 옛모습을 떠올리면 흥미롭다. 지붕돌은 밑면에 1단의 받침이 있으며, 그 안쪽으로는 홈을 파서 화사석을 끼워 고정시키도록 되어 있다. 지붕돌의 경사면은 얇지만 뚜렷하게 각을 지어 신라시대의 전형을 이루고 있다. 귀퉁이에는 꽃조각이 있었으나 지금은 모두 깨어져 그 흔적만 남아있다. 꼭대기에는 8잎의 연꽃 문양조각만이 남아 있을 뿐이다. 아래받침돌과 윗받침돌을 화사하게 장식하였고, 특히 화사석을 고정시키기 위한 홈과 사천왕상의 배치 등은 주목되는 수법이다. 전체적인 양식으로 보아 통일신라 중기인 8세기 후반의 우수한 석등이라 할 수 있다.[문화재 정보]지정번호 : 보물 제381호지정연도 : 1963년 1월 21일시대 : 통일신라크기 : 높이 2.53m간석 높이 111.8cm화사석 높이 61.5m종류 : 석등


홈페이지

culture.hc.go.kr


대표번호

055-930-3178


주소

경상남도 합천군 대양면 백암리 102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