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금당실마을

예천금당실마을

금당실 마을은 경상북도 예천군 용문면 상금곡리 일대에 자리한 마을이다. 예천군청에서 금곡천 물줄기를 따라 나란히 달리는 928번 지방도를 타고 북서쪽으로 6km정도 달리면 금당실 마을에 도착을 하게 된다. 물에 떠있는 연꽃을 닮았다 하여 금당이란 이름이 붙여 졌다고 하며, 마을 주변에 고인돌 등이 산재해 있을만큼 오래된 마을이다. 약 7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제법 큰 마을로 토마토, 양파, 마늘 등의 작물을 주로 재배하는 전형적인 농촌이다. 기록상으로는 15세기 초엽에 감천문씨인 문헌이 이곳에 정착하여 살면서 그의 손자사위인 박종린과 변응녕 등이 금당실 마을에 들어와 살게 되어 지금에 이르렀다고 한다. 현재는 감천 문씨의 자취는 거의 없고, 함양박씨 35%, 원주변씨 10%, 기타 유입된 타성씨가 55%를 이루고 있다고 한다. 정감록에 나타나 있는 십승지중 하나라고 하는 금당실마을은 태조 이성계가 도읍지로 정하려고 했으나, 한강과 같은 큰 냇물이 없어 아쉬워 했다는 전설이 전해 지고 있다. 마을 이름의 유래는 마을 앞의 금당천에서 사금이 생산되어 '금당실', '금곡' 등의 이름으로 불리웠다는 설과, 임진왜란때 명나라 장수가 이곳을 지나면서 중국의 양양 금곡과 지형이 닮았다 하여 '금곡'이라는 이름이 생겼다는 설이 있다. 금당실 마을에는 양주대감 이유인의 99칸 저택 터를 비롯하여, 초간 권문해의 유적인 종택과 초간정, 용문사, 금곡서원, 추원재, 사괴당 고택, 조선 숙종때 도승지인 김빈을 추모하는 반송재 고택 등의 문화 유적이 많이 남아 있고, 10여채의 고택 사이를 미로처럼 이어주는 돌담길이 옛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7km나 거미줄처럼 이어진 골목길 때문에 마을입구에는 '골목에서 길 잃어버리지 마시게'라는 표지판을 세워놓았다. 금당실 마을에서 또하나 볼거리는 천연기념물 제469호로 지정된 금당실 서북쪽의 소나무 숲이다. 금당실 오미봉 아래에서부터 용문초등학교 앞까지 약 800m에 걸쳐 소나무 900여 그루가 울창하게 조성되어 있는데, 수령은 약 100~200년 되었고, 높이는 13~18m 정도의 구불구불하게 자란 자연림이다. 수해방지와 방풍을 위하여 조성되었고, 오늘날은 마을의 휴식처와 행사중심지로 이용이 되고 있다. 애초에 송림이 조성이 될 때는 2km에 달했으나, 1892년 마을 뒷산인 오미봉에서 몰래 금을 채취하던 러시아 광부 두사람이 살해되는 사건이 생기면서, 마을에서 마을의 공동 재산인 소나무를 베어 배상한 일과, 1894년 동학운동 당시 노비 구출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벌채되면서 송림이 많이 훼손 되었다고 한다. 이제는 송림과 어우러지는 벚꽃길이 숲이 시작하는 지점부터 마을 입구의 928번 지방도를 따라서 용문사까지 8km나 가꾸어져 있어, 벚꽃이 피는 봄부터, 신록이 한참 우거지는 여름과 벚나무 낙엽이 지는 가을까지 산림욕을 즐기며 걷기에 알맞은 곳이 되었다. 금당실 마을은 고가정비사업을 통해 초가 6채와 기와가 7채를 새로이 복원 하였다. 또한, 시범적으로 한옥 민박체험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농촌 체험과 함께, 양반 체험, 꿀 뜨기 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운영을 하고 있다. 영화 영어완전정복(2003), 나의 결혼원정기(2005), 그해 여름(2006), KBS 드라마 황진이(2006) 등 각종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지인 이곳을 돌아보고, 이곳의 대표적인 향토음식인 청포묵과 복불고기, 용궁면 순대와 오징어불고기 등을 맛 볼 수 있는 금당실 마을로의 여행은 또다른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이중 갓 잡은 돼지 막창을 두른 순대를 파는 집은 다섯집으로 옛방식 그대로의 순대를 맛 볼 수 있다. 금당실 마을의 다양한 문화재와 인근에 있는 예천진호국제양궁장, 석송령, 회룡포, 예천온천, 학가산 우래 자연휴양림 등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부한 곳이다.



체험내용

- 고택관람
- 돌담길산책
- 한옥민박체험
- 양반체험
- 꿀뜨기체험


홈페이지

geumdangsil.invil.org


대표번호

054-654-2222


주소

경북 예천군 용문면 금당실길 54 용문면행정복지센터


상세소개

돌담길이 예쁜 아름다운 전통마을

예천금당실마을

 

입장료 X / 주차장 O (무료)

 

ⓒnaver [email protected]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금당실전통마을은 전형적인 배산임수(背山臨水)의 지형을 갖추고 있는 명당중에 명당으로 연꽃이 피어있는 모습이라 하여 연화부수형(蓮花浮水形)이라고 하는데, 마을 이름도 연꽃을 닮았다하여 금당이란 이름이 붙여졌다고 합니다.

 

ⓒnaver [email protected]

 

마을 주변에 고인돌이 아직도 남아 있을 만큼 오래된 마을이라고 하는데요, 현재 약 700여 가구가 거주하고 있는 제법 큰 마을로 다양한 농작물이 재배되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입니다.

 

ⓒnaver [email protected]

 

금당실마을에는 양주대감 이유인의 99칸 저택터를 비롯하여, 초간 권문해의 유적인 종택과 초간정, 용문사, 금곡서원, 추원재, 사괴당 고택, 반송재 고택 등의 문화 유적이 많이 남아 있는 곳으로 오랜 전통의 미가 느껴지는 고택들을 관람하는 재미가 있는 곳입니다.

 

ⓒnaver [email protected]

 

금당실마을이 많은 관람객들로 부터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여러채의 고택들 사이를 미로처럼 이어주는 돌담길인데요, 마을 입구에 '골목에서 길 잃어버리지 마시게'라는 표지판이 세워져 있을 만큼 7km나 미로처럼 이어지는 고즈넉한 분위기의 돌담길입니다.

 

ⓒnaver [email protected]

 

옛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는 돌담길 아래로는 아기자기한 야생화들이 피어나 정겨운 시골길 풍경을 자아내는데요, 금당실마을의 돌담길 사이를 산책하다 보면 절로 힐링이 찾아오는 듯 합니다.

 

ⓒ한국관광공사

 

금당실마을의 빼 놓을 수 없는 볼거리 중 하나는 금당실 서북쪽의 소나무 숲 <금당실 송림>인데요, 금당실 오미봉 아래에서부터 용문초등학교 앞까지 약 800m에 걸쳐 조성 된 수령 약 100년~200년 되는 소나무 900여 그루가 이루는 울창한 숲은 그야말로 장관을 이룹니다.

 

ⓒ아이클릭아트

 

숲이 시작하는 지점부터 마을 입구의 928번 지방도를 따라 용문사까지는 푸른 송림과 어우러지는 벚꽃길이 조성되어 있어 벚꽃이 피는 봄부터 신록이 우거지는 여름과 낙옆지는 가을까지 피톤치드 가득한 산림욕을 즐기기 위해 이 곳 금당실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찾아온다고 하네요.

 

ⓒnaver [email protected]

 

금당실마을에서는 한옥민박체험부터 농촌체험을 비롯하여 양반 체험, 꿀 뜨기 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금당실한옥체험관>이 운영되고 있어 우리 고유의 전통 한옥 생활을 체험하고 선조들의 슬기와 지혜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naver [email protected]

 

자연의 풍광과 아름다움이 전통 한옥의 미를 더욱 빛나게 해주는 금당실마을은 수 많은 영화나 드라마 속 촬영 장소로 많은 분들께 알려진 곳인데요, 영화 '영어완전정복', '나의 결혼원정기', '그해 여름', KBS 드라마 '황진이'등이 촬영 되었다고 합니다.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내가 보았던 배경들을 금당실마을에서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죠?! : )

 

ⓒnaver [email protected]

 

아름다운 전통미를 고스란히 간직한 고택들과 한적한 돌담길, 피톤치드 가득한 소나무 숲, 금당실한옥체험관을 비롯한 다양한 체험거리와 향토음식 먹거리까지 뭐 하나 빠짐없이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하며 추억까지 쌓을 수 있는 #예천금당실마을에서 아이들과 함께, 연인과 함께 행복한 힐링의 시간을 갖어 보시기 바랍니다 : )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