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우포가시연꽃마을

창녕 우포가시연꽃마을

* 우포늪과 함께 할 수 있는 마을, 창녕 우포가시연꽃마을 *신당리라는 행정리의 명칭으로 불리는데 1080번 지방도의 남북에 자연마을인 쟁반과 닭개를 말한다. 쟁반은 마을이 있는 지대가 쟁반 접시처럼 생겼으므로 쟁반이라 하고, 닭개는 마을의 형태가 닭과 닮았다하여 닭개라 불린다.신당(神堂)은 흔히 신을 모시는 당집이 있었던 마을에 보통 붙여지는 지명이다. 지금 신당리의 서편에 인가는 없지만 구신당이라 불리는 곳이 있는데 최근에 창녕 조씨의 재실 근처에 옛 신당마을이 있었다고 한다. 비석등 밑과 망조봉 골짜기 등에 안동 김씨, 달성 서씨, 밀양 박씨 등이 살았으나 일제 때 군용지로 징발됨에 따라 모두 떠나게 되어 이 근처의 마을은 폐동되고 말았다.신당리는 행정리로는 1개리 뿐이며, 구룡초등학교가 있었는데 1999년 폐교된 것을 지역민들의 문화, 교육, 복지공간인 우포평생교육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2000년에는 사지포 아래쪽에 배수장을 설치하여 대대로 시달려 온 침수를 면하게 되었으며, 2002년에는 마을 앞 들판에도 경지정리를 하였다.* 신당리 마을의 유래 *고려의 마지막 장수 조민수(曺敏修)는 우왕 때 왜구를 물리친 무신으로 창성부원군에 봉군된 이 고장 출신 인물이다. 이성계와 함께 요동정벌을 위해 출전하였다가 위화도회군으로 돌아와 좌시중이 되어 우시중인 이성계와 겨루며 고려왕조의 중흥을 위해 애썼으나 1389년 이성계 일파의 불만을 사서 논핵 되어 향리 창녕으로 유찬 되었다.그후 이성계가 정권을 잡게 되었으니 이곳 조씨들의 생활이 어려웠으며, 조민수를 죽이려는 시도가 여러 번 있었으며, 결국 유찬된지 1년 후인 1390년에 이곳에서 죽었으니 하룻밤 사이에 동리에 못이 생길만큼 역적으로 몰려 어려움을 겪었으리라 추측된다. 따라서 하룻밤 사이에 큰 새 못이 생겼다 함은 흔히 재산을 몰수하고 그 집터는 못을 파 버리던 저택(猪宅)이란 형벌이 여기에도 시행되었던 것이 아닌가 한다. 조민수의 가문이라 하여 재산을 몰수하고 집터는 못을 파게 하고 이곳에서는 살 수 없어 조씨들이 구신당을 떠나가게 되었다고 한다.


대표번호

우포가시연꽃마을 055-532-1165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대합면 닭계1길 12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