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영교

월영교

2003년 개통되었으며 길이 387m, 너비 3.6m로 국내에서는 가장 긴 목책 인도교이다. 다리 한가운데에는 월영정(月映亭)이 있다. 월영교란 명칭은 시민의 의견을 모아 댐 건설로 수몰된 월영대가 이곳으로 온 인연과 월곡면, 음달골이라는 지명을 참고로 확정되었다. 낙동강을 감싸듯 하는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은 밤하늘에 뜬 달을 마음속에 파고들게 한다. 천공으로부터 내려온 달을 강물에 띄운 채 가슴에 파고든 아린 달빛은 잊힌 꿈을 일깨우고 다시 호수의 달빛이 되어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아 있으려 한다. 월영교는 이런 자연풍광을 드러내는 조형물이지만, 그보다 이 지역에 살았던 이응태 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을 오래도록 기념하고자 했다. 먼저 간 남편을 위해 아내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한 켤레 미투리 모양을 이 다리 모습에 담았다. 그들의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을 영원히 이어주고자 오늘 우리는 이 다리를 만들고 그 위에 올라 그들의 숭고한 사랑의 달빛을 우리의 사랑과 꿈으로 승화시키고자 한다.



홈페이지

www.tourandong.com


안동시립민속박물관

054-821-0649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상아동


상세소개

 

 

월영교는 경상북도 안동시 상아동과

성곡동 일원 안동호에 놓인 목책교입니다.

 

 

월영교의 명칭은 시민의 의견을 모아

댐건설로 수몰된 월영대가 

이곳으로 온 인연과 월곡면,

음담골이라는 지명을 참고로 지어졌습니다.

 

 

낙동강을 감싸는 듯한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

그리고 밤하늘에 뜬 달을 비추는 반영까지있는

낭만 가득한 안동의 필수코스입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월영교는 멋진 자연풍광을 드러내는

조형물이지만, 그보다 이 지역에 살았던

이응태 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을

오래도록 기념하고자 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먼저 간 남편을 위해 아내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한 켤레 미투리 모양을 이 다리의 모습에 담아

그들의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을 

영원히 이어주고자 하는 마음이 담겨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근처에는 안동민속박물관과

안동호반 나들이길이 있어

연계하여 관광해보시면 좋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월영교는 낮에도 그 자태가 아름답지만,

밤에는 감탄을 자아낼 정도로

더 멋진 황홀경을 선사합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전국적으로 유명한 야경맛집 중 하나로

다양한 색상으로 변하는 월영교 분수가 가동되는

4월~10월에는 많은 분들이 방문하십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달빛과 함께 물에 은은하게 비치는

황금빛 야경조명은 몽환적인 매력을

한 스푼 추가해줍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낭만적이고 로맨틱한 야경을 원하신다면

월영교로의 달빛야행을 강력추천합니다.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