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군자마을

안동군자마을

600년 역사를 지닌 경북 안동시 군자마을은 조선 초기부터 광산 김씨 예안파가 20여 대에 걸쳐 집성촌을 이루고 살아온 마을이다. 지금도 후손들이 살고 있으며, 영화 <관상>의 촬영지로 유명해졌다. ‘군자마을’이란 이름은 조선 중기 대사헌을 지낸 한강 정구 선생이 ‘마을에 군자가 아닌 사람이 없다’고 한 말에서 유래했다. 산기슭을 따라 200~500년 된 국가민속문화재 고택들이 늘어서 있고, 마을 앞으로는 낙동강 줄기가 흐른다. 이 모습은 1970년대 중반 안동댐이 건설되며 수몰될 위기에 처한 군자마을을 지금의 자리로 옮겨 재조성한 것이다. 군자마을에서는 한옥 숙박체험도 가능하다. 숙박 장소로 개방된 공간은 예안파 종택의 별당인 후조당과 후조당 사랑채, 읍청정, 산남정, 규수방, 군자방, 송죽방 등이다. 후조당과 후조당 사랑채, 읍청정, 산남정은 고택으로 화장실이 외부에 있다. 규수방, 군자방, 송죽방은 새로 지은 한옥으로, 숙박객의 편의를 위해 강당과 샤워실, 화장실을 갖추고 있다. 퇴계 이황이 쓴 현판을 단 후조당은 툇마루에서 내려다본 마을 전경이 특히 인상적이다. 뒤편으로 소나무숲이 우거져 머무는 내내 솔향기가 은은히 풍긴다. 읍청정은 조선 중기 학자인 김부의 선생의 호를 따 지은 정자로 스승인 퇴계 선생이 이름 지었다. 이 외에도 영남 지방의 개인 정자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로 꼽히는 탁청정이 마을 안에 있다. 우아한 팔작지붕 아래 있는 현판은 한석봉의 글씨고, 마루에는 퇴계 이황 등 여러 학자의 시판(시를 새겨 넣은 판)이 걸려 있다. 가문 출신들이 남긴 고서와 문집, 교지 등 각종 고문서를 전시한 숭원각은 요청하면 둘러볼 수 있다. 10인 이상 주문 시 1인당 9000원에 반가의 아침상을 맛볼 수 있다. 다도, 한복 만들기, 떡 만들기, 식혜 만들기 등의 체험은 코로나19로 잠정적으로 운영이 중단됐다. 예약 시 요청하면 국악 공연(비용 별도)을 감상할 수 있다.



홈페이지

www.gunjari.net


대표번호

054-852-5414


전화번호

010-2715-2177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와룡면 군자리길 41


상세소개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한결같이 군자의 길을 걷다."

역사 전통이 고동치는 마을,

안동 군자마을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군자마을이 원래 위치하고 있던 곳은

안동댐 수몰로 사라지고,

2km 떨어진 지금 위치에

마을의 가옥과 정자등을 그대로 옮겨와

현재의 안동 군자마을이 되었습니다.

 

 

산기슭을 따라 200~500년 된

국가민속문화재 고택들이 늘어서 있고,

마을 앞으로는 낙동강 줄기가 흐르며

골짜기가 호수를 이루고 있어.

풍광이 매우 아릅답기로 유명합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500~600년전 조선 초기부터

광산김씨 농수(農?) 김효로(金孝盧)가

정착하면서 형성된 마을으로

20대에 걸쳐 집성촌을 이루고 있습니다.

 

 

안동 부사였던 한강 정구 선생이

"오천 마을에는 군자 아닌 사람이 없다."라고

한 말에서 연유하여 군자마을 이라는

이름이 붙여지게 되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조선시대 전기부터 끊임 없이

많은 학자들을 배출해 낸 군자마을은

그 분위기에 맞게 매우 단아하고

고풍스러운 기운을 가진 마을입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광산김씨 군자마을 종중의 종가인 후조당,

수운잡방(需雲雜方)의 저자인 김유의 고택,

탁청정 등 20여 채의 고택 등이

원형 그대로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군자마을에서는 한옥 숙박체험도 가능합니다.

숙박 장소로 개방된 공간은

예안파 종택의 별당인 후조당과

후조당 사랑채, 읍청정, 산남정,

규수방,  군자방, 송죽방 등이 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퇴계 이황이 쓴 현판을 단 후조당

툇마루에서 내려다본 마을 전경이

특히 인상적인 곳입니다.

뒤편으로 소나무숲이 우거져 

은은한 솔향기를 맡을 수 있습니다.

 

읍청정은 조선 중기 학자인

김부의 선생의 호를 따 지은 정자로

스승인 퇴계 선생이 이름 지었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이 외에도 영남 지방의 개인 정자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로 꼽히는

탁청정이 마을 안에 있습니다.

우아한 팔작지붕 아래 있는 현판은

한석봉의 글씨고, 마루에는 퇴계 이황 등

여러 학자의 시판이 걸려 있습니다.

* 시판: 시를 새겨 넣은 판

 

가문 출신들이 남긴 고서와 문집, 교지 등

각종 고문서를 전시한 숭원각

요청하면 둘러볼 수 있습니다.

 

[본문내용참조: 안동관광 홈페이지]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