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 벨기에영사관(현,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

서울 구 벨기에영사관(현,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생활미술관)

1903년 설립하여 1905년에 준공된 이 건물은 일본 북육토목회사에서 시공하고 기사 小玉이 설계했으며 西島가 감독하였다고 한다. 이중화의 경성기략에는 1900년 입경한 벨기에 전권위원 레온 방카르가 1902년 10월 이곳에 자리를 잡아 영사관 건축에 착수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 후 1919년에 영사관이 충무로 1가 18번지로 옮긴 다음 이 건물은 일본 횡빈생명보험회사 사옥으로 쓰이다가, 일본 해군성 무관부 관저로 이용되었으며, 해방 후 해군헌병대로 사용되었다.1970년 상업은행이 불하 받아 사용하고 있다가 1982년 8월 현재의 남현동으로 이전되어 한국상업은행(현 우리은행) 사료관으로 사용되었다. 현재는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으로 새롭게 꾸며져 구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벽돌과 석재를 혼용하였고, 고전주의 양식의 현관과 발코니의 이오닉 오더(Ionic order) 석주 등은 외장상 상당히 수려한 양식임을 잘 나타내고 있다.* 규모 - 건축면적 1,569.58m², 2층 벽돌구조* 형성시기 - 1905년


운영시간

[미술관]
평일 화~금 10:00~20:00 / 토,일,공휴일 10:00~18:00
※ 관람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가능


홈페이지

sema.seoul.go.kr


대표번호

02-598-6246~7


주소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076 (남현동)


위치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