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일암

향일암

향일암은 전국 4대 관음 기도처 중의 한 곳으로 644년 백제 의자왕 4년 신라의 원효대사가 창건하여 원통암이라 불렀다. 고려 광종 9년(958)에 윤필거사가 금오암으로, 조선 숙종 41년 (1715년)에 인묵대사가 향일암이라 개칭했다. 이 곳은 원통보전, 삼성각, 관음전, 용왕전, 종각, 해수관음상을 복원, 신축하여 사찰로서의 면모를 갖추었는데 2009년 12월 20일 화재로 소실된 대웅전(원통보전), 종무소(영구암), 종각을 2012년 5월 6일 복원하여 낙성식을 가졌다. 마을에서 향일암을 오르는 산길은 제법 가파른 편인데, 중간쯤에매표소를 지나 계단길과 평길을 돌아오르는 길이있다. 암자근처에 이르면 집채 만한 거대한 바위 두개 사이로 난 석문을 통과해야 하는데 이곳이 다른 사찰의 불이문에 속하는 곳이다. 또한 임포마을 입구에는 수령이 5백년이나 된 동백나무가 있고 향일암 뒤 금오산에는 왕관바위,경전바위,학사모바위,부처바위가 있다. 남해 수평선의 일출 광경이 장관을 이루어 향일암이라 하였으며, 또한 주위의 바위모양이 거북의 등처럼 되어 있어 영구암이라 부르기도 한다.12월 31일에서 1월 1일까지 향일암 일출제가 열리고 있어 이곳 일출 광경을 보기위해 찾는 관광객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나오는 길엔 방죽포 등 해수욕장이 많고, 돌산공원, 무술목전적지, 고니 도래지, 흥국사 등이 가까이 있다. 향일암에는 7개의 바위동굴 혹은 바위틈이 있는데 그 곳을 모두 통과하면 소원 한가지는 반드시 이뤄진다는 전설이 있다. 소원을 빌기 위해 대웅전과 용왕전 사이에 약수터 옆 바위와 관음전 뒷편 큰 바위에 동전을 붙이거나 조그만 거북 모양 조각의 등이나 머리에 동전을 올려놓기도 한다.



홈페이지

www.hyangiram.or.kr


대표번호

061-644-4742


주소

전라남도 여수시 돌산읍 향일암로 60


상세소개

 

남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향일암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우리나라 4대 관음 기도

도량 중 하나인 향일암은,

해를 바라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신라 선덕여왕 8년(서기 958년)

원효대사가 창건한 곳입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윤필대사가 지세와 바위의 거북등

무늬를 보고 금오암이라 개명하였고,

조선 숙종 38년 인묵대사가 

현재의 대웅전을 짓고

향일암으로 개명하였습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현재 전하는 건물은 모두 1986년에

또 다시 지은 것들입니다

최근데 고쳐 지은 절이긴 하지만

섬 지역에까지 전파된 불교문화를

살필 수 있는 좋은 예가 되고있습니다.

 

 

매년 100만 명 이상의 불자와

관광객들이 일출, 동백꽃, 남해바다,

거북이 등껍질 무늬를 가진 기암되석 등

아름다운 풍광을 가진 관음기도 도량인

향일암의 매력에 반해 찾아오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월드스타인 방탄소년단의

리더 '랩몬'이 다녀간 후로는

외국인 방문객들도 늘고 있다고합니다.

 

<자료출처: 한국관광공사>

 

방문하는 모든 이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쉬고, 기도할 수 있도록 법당을 정비하고,

도량 곳곳에 앉아 쉴 수 있는 

그늘 쉼터를 마련하고, 노약자와 

장애인들을 위해 계단 턱을 낮추고

탐방로를 정비하였습니다.

 

 

금오산 절벽에 자리한 신비로운 사찰

향일암에서 아름다운 남해의 비경을

감상하며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본문내용참조: 향일암 홈페이지]

 

 


요금/비용 안내

문화재관람료_대인 2,500
문화재관람료_청소년/군경 1,500
문화재관람료_어린이 1,000

Tip.운영사항은 변동이 있을 수 있으니 정확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확인하시거나 문의바랍니다.


첫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

위치안내